울산베스트피부과의원

봄철 환절기 피부관리 비법은?

 



 서서히 따스해지고 있는 요즘이다. 입춘이 지나고 어느덧 계절은 빠르게 봄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조금씩 봄의 따스함을 체감하기 시작하면서 한파로 움츠려있던 우리 몸에도 활력이 돌아오기 마련이지만, 환경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피부는 환절기처럼 기온의 변화가 큰 시기에 자칫 더 큰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어 섬세한 관리가 필수적이다.


  특히,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꽃샘 추위 등으로 온도와 습도가 일정하기 못하는데, 피부가 이러한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면 더욱 민감해지며 피부문제가 생길 수 있다. 또 겨울철에는 눈으로 인해 자외선 반사율이 높아지게 되는데 보드, 스키, 겨울낚시 등 겨울의 레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라면 겨울동안 증가한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을 햇빛이 더욱 강렬해지는 봄, 여름 전에 미리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은 셀프케어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확하고 빠른 개선을 위해 피부과를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과 시술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 흔히 색소성 질환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치료로는 레이저 토닝이 있다. 일반적으로 엔디야그레이저를 이용한 기미 치료법으로 색소질환을 유발하는 병변에 선택적인 치료 효과를 보이는 레이저 파장을 이용하여 섹소 세포를 제거하는 방식이다.

  다만 지나치게 혈관이 확장되어 생겨난 기미라면 레이저 토닝만으로는 만족스러운 개선이 어려 울 수 있어, 이럴 때에는 혈관레이저를 이용해 피부 병변에 따른 맞춤형 레이저 시술을 고려 할 수 있다.

  이처럼 환절기를 준비하면서 다양한 피부고민을 미리 예방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피부과를 내원하고 있으며, 춥고 건조한 겨울동안 지친 피부를 케어하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미, 잡티 등 봄철에 더욱 심해 질 수 있는 색소질환의 경우 계절이 바뀔 때 마다 주기적으로 케어를 해 주면 항상 맑고 밝은 피부톤을 유지 할 수 있다.

  피부는 부지런히, 또 미리 관리 할 수록 더욱 아름답게 유지 할 수 있다. 겨울 동안 지친 피부에 활기를 불어넣어 주고, 미세먼지 등으로 더욱 괴로워질 봄철에 대비하여 피부 보호장벽을 더욱 튼튼하게 하고 싶다면, 미리 무거동 피부과를 방문해 피부 문제를 진단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베스트피부과

등록일2020-04-02

조회수8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