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베스트피부과의원

겨울에 더욱 악화되는 아토피 피부염 관리법은?

겨울에 더욱 악화되는 아토피 피부염 관리법은?




  과거에 아토피를 앓았거나 혹은 현재에도 알러지, 지루성 및 접촉성 피부염, 건선 등 피부과 질환을 앓는 환자들에게 변화하는 날씨만큼 피부 상태의 변화가 두렵기만 하다. 낮은 기온과 차가운 바람으로 인해 건조함이 심한 겨울날씨에 아토피 등 피부질환 환자들은 어떻게 하면 증상이 조금이라도 호전이 될까 고민에 빠지게 된다.

  체온유지와 보습은 피부의 주요한 기능이다. 그런데 큰 일교차와 추운날씨는 우리 몸이 일정한 체온을 유지하는데 있어 일시적으로 과부하가 걸리게 되고 신체 면역력 또한 예민해진다. 이로인해 기존에 알러지나 피부 질환으로 피부가 예민한 사람들은 각질, 홍반, 가려움 등의 증상이 일시적으로 더욱 증가된다. 이러한 증상으로 일상생활의 불편함은 물론 가려움으로 숙면이 어려워 제대로 컨디션을 회복 할 수 없다.

  아토피 피부염을 비롯해 겨울철 심해지는 피부질환 증상을 약화시키기 위해서는 가벼운 옷을 여러 겹 입는 방법이 좋다. 온도가 올라가는 낮 시간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활동하고 온도가 내려가는 저녁 이후에는 다시 옷을 겹쳐 입어 체온이 항상 일정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알러지, 피부질환 환자들의 경우에도 증상 호전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 그리고 보습을 위해 과도한 목욕은 삼가하되 보습제를 적절히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적당히 햇볕을 쬐어 피부의 비타민D 합성을 도와 피부가 건강해지도록 해야 한다. 실내 생활 빈도가 높은 현대인들은 햇볕을 쬘 시간이 부족하기에 점심시간 등을 활용해 산책을 하면서 가볍게 햇볕을 쬐는 것 만으로도 좋다.

  피부가 건조해짐으로 발생한 각질은 억지로 떼거나 제거 해선 안 되며, 이러한 증상은 피부가 원래대로 회복되면서 자연스럽게 탈락되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밀어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평소 집 안, 사무실 등 실내공간의 온도와 습도 등을 일정하게 유지시켜 주는 것도 중요하다.

  겨울철에 더욱 악화 되는 아토피 피부염 증상호전을 위해 지키면 좋은 관리법을 유념하도록 하자.
 
  ▶ 실내 적정 습도 유지 : 겨울이 되면 공기 중 온도, 습도는 변화한다. 또 환절기 건조한 실내공기는 피부 수분을 빼앗고 푸석하게 만들 수 있어 실내 공기의 적정 습도를 유지해야 한다.

  ▶ 적합한 화장품 사용 : 피부는 매일 변화하며 그만큼 외부 환경의 변화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온도, 습도가 큰게 변해 피부가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일시적으로 예민해져 평소 사용하던 화장품 등을 그대로 사용해도 갑작스러운 문제를 발생하기도 한다. 계절과 환경이 변하면 그에 적합한 화장품으로 바꿔 사용하는 과정이 필요하고 또 사용량, 사용방법 또한 바꿔야 한다.

  ▶ 충분한 수분 섭취 : 물은 피부 뿐만 아니라 건강을 위해 우리 신체에 꼭 필요한 성분이다. 음료, 커피 등은 이뇨작용이 강해 물을 체내에서 배출시키므로 피부 수분공급을 위해 생수를 자주 마시는 것이 중요하다.

  ▶ 건강한 식습관과 운동 : 균형잡힌 영양소로 규칙적인 식사를 하고 꾸준히 운동을 해 주면 면역 세포들의 활동이 저하되지 않아 외부 자극에 대한 방어작용도 잘 이루어진다. 피부 면역력이 자연히 유지되어 매끈한 피부를 지킬 수 있다.

  ▶ 세안 시 미지근한물 사용 : 겨울에는 피부가 건조해져 쉽게 에민해지기 때문에 자극이 되지 않도록 너무 뜨거운 물 보다 체온보다 약간 높은 37-38도의 미지근한 물로 세안하는 것이 중요하다.

  

  ( 도움말 / 무거동 울산베스트피부과 박현제 원장 )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베스트피부과

등록일2019-12-27

조회수62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